Journal of Ocean & Culture
SNS
Mailing Service
약관보기

소장자료 검색

국립해양박물관의 소중한 소장품을 소개합니다.

죽천이공행적록 건(竹泉李公行蹟錄 乾)

죽천이공행적록 건(竹泉李公行蹟錄 乾)

  • 국적 한국
  • 수량 1
  • 시대 조선중기
  • 전시영역 -
  • 재질 종이
  • 크기(cm) 23.0 x 33.6 x 1.8

죽천이공행적록1624년 인조(1623~1649)의 책봉을 위해 주청사로 명나라에 다녀온 죽천(竹泉) 이덕형(李德泂, 1566~1645)의 사행록이다. 1

624620일부터 1013일까지 사행의 전반부가 주요 사건을 중심으로 날짜별로 기록되어 있다. 이 중 724일부터 823일까지는 해로사행에 관한 내용이다.

사행은 정사 이덕형 외 부사 오숙(吳䎘, 1592~1634)과 서장관 홍인한(洪麟漢, 1586~1634) 삼사가 참여하였고, 이들은 여섯 척의 배와 사백여 명의 격군이 동원된 대규모 사행 선단을 이끌고 평안도 선사포에서 시작하여 중국 산동성 등주로 향하는 총 3,760리의 바닷길을 따라 항해하였다.

해로 사행은 명청 교체기인 1621년 후금이 요동반도를 지배하면서 시작되었다. 당시 조선의 선박기술과 항해술은 험난한 바다를 안전하게 항해할 만큼 발달되었거나 많은 경험이 축적되어 있지 않았다. 초창기 해로 사행에 참여한 1620년과 1621, 사신 전원이 익사하거나 선박이 침몰하는 해양조난사고가 발생하였고 사절단에게 바다에 대한 두려움은 더욱 가중되었다.

주청사 이덕형에게 있어서도 풍파가 몰아치는 바다는 공포의 대상이었다. 죽천이공행적록815일의 기록을 보면 해상기후 악화로 위급했던 정황이 잘 묘사되어 있다.

역풍이 거세 선박이 파손되고 이에 놀라 경황없이 허둥대는 사람들의 모습을 살펴볼 수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선단을 이끈 이덕형과 오숙이 가장 먼저 취한 행동은 하늘과 무서운 바다에 안전을 바라는 기도를 드리는 것이었다. 그것이 해로 사행의 험난한 난관과 위기를 극복하는 최고의 대처방안이라 판단하였따. 군관과 노졸들이 각자의 옷을 벗어 부서진 곳을 메우는 일이 전부였으니 그 참담함이 어떠했을지 짐작해볼 수 있다. 내용을 보면 아래와 같다.

회오리바람이 급히 일어나 산 같은 물결이 하늘에 닿으니.

배가 물결에 휩쓸려 백 척 물결에 올라갔다가 다시 만 길 못에 떨어지니 어찌할 방책이 없어 하늘에 축원할 뿐이라.

밤이 깊은 후 바람의 기세 더욱 심하여 배 무수히 출몰함에 지탱하지 못하네.

부사가 탄 배에 가장 험한 곳에 정박해서 배 밑 널빤지가 부러져 바닷물이 솟아 역류하여 배 안으로 들어오니 사람이 놀라 어찌할 바를 모르더라.

부사가 복건을 쓰고 심의를 입고 뱃머리에서 제사를 지내는데 축문을 지어서 깨끗한 비단에 싸 바다에 넣고는

군과과 노졸로 하여금 옷을 벗어 틈을 막고 또 막게 하더라.

선물할 방물을 배 위로 옮기고 물을 퍼낸 후 바람이 점점 그치니 다행히 살길을 얻어 날이 밝기를 기다려

배를 옮겨 뭍에 닿게 하니 모든 뱃사람이 먼저 내려 장막을 치고 평안히 쉬면서 서로 위로하네.”

한편 같은 날 이덕형이 지은 시를 보면 풍랑으로 사납게 변한 바다에서 선박이 부서지고 중국 선박이 침몰당하는 것을 지켜봐야 했던 긴급한 상황에서도 의연함을 잃지 않으려는 마음가짐을 엿볼 수 있다.

만사는 모든 사람 뒤에 하려 하니

배가 가는 것 또한 저절로 느리구나

평생 의리와 천명을 편안히 여기나니

저 하늘이 알아줄 것을 믿노라.”

로 사행은 바람과 조류의 영향에 따라 다르지만, 순항일 경우 대체로 열흘 정도 가 걸린다고 기록되어 있다. 하지만 한 달 남짓의 일정이 걸린 1624년에는 3배가 넘게 소요되었다.

해상기후가 좋지 못해 바닷길 노정에 신중을 기했던 사절단의 노고가 엿보이는 부분이다. 또 해로 사행 중 총 17차례의 제사를 올렸던 것도 해상안 전을 위한 나름의 대응책이었을 것이다.